[흘러만 가는 강물 같은 세월에]

[흘러만 가는 강물 같은 세월에]

흘러만 가는 강물 같은 세월에 나이가 들어간다. 뒤돌아 보면 아쉬움만 남고 앞을 바라보면 안타까움이 가득하다.

인생을 알만하고 인생을 느낄만 하니 인생을 바라볼 수 있을만 하니 이마엔 주름이 새겨져 있다.

한 조각 한 조각 모자이크 한 듯한 삶 어떻게 맞추나 걱정하다 세월만 보내고 완성 되어가는 맛 느낄만 하니 세월은 너무도 빠르게 흐른다.

일찍 철이 들었더라면 일찍 깨달았더라면 좀더 성숙한 삶을 살았을텐데 아쉽고 안타깝지만 남은 세월이 있기에 아직은 맞추어야 할 삶이란 모자이크를 마지막까지 멋지게 완성 시켜야겠다.

흘러만 가는 강물 같은 세월이지만 살아 있음으로 얼마나 행복한가를 더욱더 가슴 깊이 느끼며 살아가야겠다.

-용혜원-

♨ 좋은 글 더보기 : iusan.com

Leave a Repl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