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행복한 고민]

[행복한 고민]

사람의 마음은 샘과 같아서
쓰면 쓸수록 풍성하게
채워진다고 하네요.

고여 있는 연못이 아니라,
넘쳐흘러서 옆에 있는 나무도 키우고
풀도 키울 수 있는 샘물 같은 것이
우리의 마음입니다.

마지막 남은 한 방울까지 다해서
어디에다 골고루
마음을 나눠주어야 할지,
오늘은 행복한 고민에
한번 빠져봐야겠습니다.

-배미향 ‘쉬면서, 길에게 길을 묻다’ 중-

♨ 좋은글 더보기 : iusan.com

Leave a Reply